기사제목 총신대학교총동창회 정기총회 회장 김미열 목사 추대, 수석부회장 한종근 목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총신대학교총동창회 정기총회 회장 김미열 목사 추대, 수석부회장 한종근 목사

기사입력 2022.11.23 09: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크기변환]KakaoTalk_20221123_090714384.jpg

2022년 총신대학교총동창회 정기총회가 회원 35명이 참석한 가운데 1122일 총신대학교 주기철기념홀에서 개최되어 회장 김미열 목사(82), 수석부회장 한종근 목사(83), 상임총무 고동훈 목사(88), 서기 이상복 목사(88), 회계 유성택 목사(90)를 선출하고 새롭게 출발했다.

[크기변환]KakaoTalk_20221123_090714384_01.jpg

신임회장 김미열 목사는 열심히 섬기겠다. 단 한 번도 총신대학교 교훈을 생각하지 않은 적이 없었다. 참으로 신선한 말씀으로 받아들이고 성장해 왔다. 학교 교훈에 충실한 학교를 만다는 일에 힘쓰겠다. 교수들이 빈약한 대접을 받고 있다. 우리가 힘을 내어 도와드리자. 모든 동문회를 하나로 묶어 활성화시키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신임회장 김미열 목사는 전임회장 박뱅배 목사와 8년 동안 상임총무를 맡은 이재윤 목사(85)에게도 감사패를 전달했다.

 

1부 예배는 수석부회장 김미열 목사의 인도로, 한종근 목사의 기도에 이어 박명배 목사는 설교(서로 사랑하면, 13:35) 하기를 앞으로 남은 생을 살아갈까? 서로 사랑하고 살아야겠다고 생각했다. 서로 사랑해서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하자라고 전했다.

[크기변환]KakaoTalk_20221123_090714384_03.jpg

총장 이재서 목사는 어려운 시기를 극복할 수 있는 것은 동문들의 기도와 후원 때문이다. 동문들이 협력해서 한국교회를 성장하는데 힘써 달라. 총장의 남은 임기 6개월 동안이라도 최선을 다해 섬기겠다라고 인사했다.

[크기변환]KakaoTalk_20221123_090714384_04.jpg

2부 작은 특별음악회가 있었다. 연주자는 총신대학교 출신의 테너 염성호, 피나오 김지현 그리고 바이올린 유수진의 협연이 있었다. 첫 번째 곡은 3명의 참석자가 트리오로 헨델의 오라토리오 메시아중에서 위로해, 모든 골짜기 높아지지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렸다. 이어 바이올린독주로 은혜 아니면’, 독창으로는 세상을 사는 지혜가 노래했다. 마지막으로 두 번쩨 트리오는 하나님의 은혜를 찬양했다.

[크기변환]KakaoTalk_20221123_090714384_05.jpg

한편 주요사업은 제52회 학위수여식에서 총동창회상과 장학금 전달, 신입생 OT 기념품 전달, 1학기 지정장학금 전달, 총신사랑장학생 30명에게 장학금 전달 등이다. 총예산 139백 여 만 원 중에서 장학금으로만 1억 원 넘게 지출했다.

 

<최성관 기자>

<저작권자ⓒ합동기독신문 & ikidok.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합동기독신문 | 등록번호:서울,046796 | 등록일:2017.8.25 | 발행인:최성관 | 편집인:최성관 | 개인정보관리·청소년보호책임자:최성관

    서울특별시 서초구 효령로 305 강남종합상가(부속) 11402| 전화번호:(02)848-0108, 메일:merism@ikidok.com,

    합동기독신문의 기사 등 모든 컨텐츠에 대한 무단 전재·복사·배포를 금합니다. Copyright © 2017 합동기독신문 All rights reserved.  

     

                   

합동기독신문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